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9 오전 09:01: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세계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 아라비아 반도서 역사적 첫 미사 집전… 18만명 운집


사회복지동행 기자 / dhc5173@naver.com입력 : 2019년 02월 07일

ⓒ 동행신문


카톨릭 교회의 수장이자 바티칸의 통치자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가 아랍에미리트연합국(이하 UAE)에서 카톨릭 신도 18만명과 함께 역사적인 첫 미사를 집전했다. 미사는 세계 전역에 생중계되었다.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경기장에서 개최된 미사는 아라비아 반도에서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규모로 개최되었다. UAE는 물론 해외 전역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미사에 참여했다.

신자들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의료원, 경찰, 경호원 등 모두 1500명이 미사에 투입되었다.

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모여든 신도들의 출입을 안전하게 관리할 안전요원 100여명도 배치되었다. 신도들은 대부분 UAE 정부와 남부아라비아대목구(Apostolic Vicariate of Southern Arabia, AVOSA)가 함께 마련한 2000대의 버스로 이동했다. 남부아라비아대목구는 자립 교구가 없는 지역에 세운 준교구로서 UAE, 오만, 예멘을 관할한다.

언론의 관심은 뜨거웠다. 국제 언론인 250명과 600개 미디어가 미사를 세계 전역에 생중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군중의 열렬한 환호 속에 교황 전용 차량 ‘포프모바일(Popemobile)’을 타고 경기장에 들어섰고, 90분간 미사를 집전했다.

셰이크 나얀 빈 무바락 알 나얀(H.E. Sheikh Nahyan bin Mubarak Al Nahyan) 관용부 장관, 누라 알카비(H.E. Noura Al Kaabi Noura Al Kaabi)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을 비롯한 UAE 정부 관료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경기장에 특별히 마련된 단상에 올라 “자예드의 땅에 사는 자예드의 후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자신을 열광적으로 환영해 준 UAE 지도부와 국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는 다양한 국적의 신도들이 로마 이외의 지역 미사에 참석한 점을 고려해 미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탈리아어, 영어, 아랍어, 타갈로그어, 힌디어, 한국어를 지원했다.

UAE에서 살거나 일하는 카톨릭 신자 100만명 중에서 약 20%가 이번 미사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사 주최 측은 아시안컵 축구 결승전이 끝난 직후 열린 이번 미사를 위해 밤낮으로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그 결과 아라비아 반도에서 볼 수 없었던 최고의 야외 카톨릭 예배 장소가 탄생했다.

* 출처: AETOSWire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www.businesswire.com/cgi-bin/mmg.cgi?eid=51936265&lang=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사회복지동행 기자 / dhc5173@naver.com입력 : 2019년 02월 07일
- Copyrights ⓒ동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지역행사
지역탐방
상호: 동행신문 / 주소: 부산 금정구 구서온천천로 63 아름베스티빌 201호 / 발행인: 정은호 / 편집인 : 배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호
mail: dhc5173@naver.com / Tel: 051-582-3253 / Fax : 051-582-325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 아00251 / 등록일 : 2015년 11월 02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