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2:32: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대학내일20대연구소, 한·미·일 인턴 제도에 대한 청년 인식 비교 조사 발표

한·미·일 청년 700명 대상으로 인턴십에 대한 인식 조사
현실과 이상이 다른 한국 청년의 인턴십
한 ‘정규직 전환 여부’, 미 ‘교육’, 일 ‘직무 적합성’ 중시

사회복지동행 기자 / dhc5173@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19일

ⓒ 동행신문

대학생 구직자의 약 80%가 인턴십을 희망할 정도로 취업에 있어 인턴십이 필수불가결한 경험이 되어가고 있다. 특히 사회적으로도 직무 능력을 중시하고 있어 인턴십을 경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가중되었다. 우리 사회만 이런 부담감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타 국가 청년들의 인턴십에 대한 인식과 한국 청년들의 인식을 비교 조사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현실과 이상이 다른 한국 청년의 인턴십

취업을 앞둔 청년들이 꼽은 인턴십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는 ‘희망직무 경험을 쌓기 위함(85.4%)’이다. 반면 직접 경험하고 싶은 인턴십 유형으로는 ‘다양한 직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인턴십(32.0%)’을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아 이들이 생각하는 ‘해야 하는 인턴’과 ‘하고 싶은 인턴’에는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 ‘정규직 전환 여부’, 미 ‘교육’, 일 ‘직무 적합성’을 중시해

한국 청년은 인턴십 필요 이유나 희망 유형으로 ‘직무 관련성’을 꼽으면서도 실제 인턴십 근무 시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는 ‘직무 적합 여부(2.4%)’가 아닌 ‘정규직 전환 여부(32.5%)’를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아 청년들의 절박함을 엿볼 수 있다. 한편 미국 청년들은 ‘실습 및 교육(31.6%)’을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일본 청년들은 ‘직무 적합 여부(32.4%)’를 가장 중요시했다.

◇한국 청년, 기업 인턴십이 청년 교육 기회 제공 목적이라는 점에 동의 못 해

3개국 청년들은 기업이 인턴을 채용하는 이유에 대해 입을 모아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함(63.9%)’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기업이 ‘청년의 교육 기회 제공’을 위해 인턴을 채용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상이한 반응을 보였다. 미국 청년과 일본 청년은 각각 66.8%, 65.0%가 동의한 반면 한국 청년은 42.4%만이 동의했다. ‘기업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함이라는 의견에는 55.2%, ‘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함’이라는 의견에는 54.4%가 동의하여 ‘교육’이라는 측면에는 공감하지 못하는 경향을 보였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문송이 연구원은 “지속되는 취업난과 직무 중심의 채용이 암묵적으로 인턴 시기를 통해 직무 능력을 경험하고 기본기를 다져야 한다고 채근하고 있다”며 “하지만 사실상 취업준비생에게는 ‘실습 및 교육’이나 ‘직무 적합 여부’보다는 이 기회를 통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지 없는지가 더 중요한 문제”라고 밝혔다.

또한 문 연구원은 “해외는 인턴십을 운영함에 있어 교육적 요소를 강조하지만 한국은 교육보다 노동권 보장 등에 집중하고 있다”며 인턴십 과정 중 청년에 대한 교육의 중요성을 덧붙였다.

‘한국/미국/일본 인턴 제도에 대한 청년 인식 비교 조사’ 보고서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학내일 20대연구소 개요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대학내일에서 운영하는 대학생 및 20대 전문 연구기관이다. 20대와 20대 마케팅 분야에 대한 종합적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며 최근 대한민국 사회의 중심으로 떠오른 20대 및 대학생의 일상과 생각을 날카롭게 분석하고, 그들이 지닌 역동성과 다양성의 근원을 파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대와 함께 하고자 하는 기업, 공공기관, 국가기관, NGO 등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미래 사회의 핵심 리더가 될 20대를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하는 대표적인 20대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출처: 대학내일 20대연구소
사회복지동행 기자 / dhc5173@naver.com입력 : 2018년 06월 19일
- Copyrights ⓒ동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지역행사
지역탐방
상호: 동행신문 / 주소: 부산 금정구 구서온천천로 63 아름베스티빌 201호 / 발행인: 정은호 / 편집인 : 배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호
mail: utckorea51@naver.com / Tel: 051-582-3253 / Fax : 051-582-325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 아00251 / 등록일 : 2015년 11월 02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