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2:32: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책토론/이슈

사회복지사가 장애인 상습 학대…원장은 알고도 방치


박세정 기자 / 입력 : 2016년 05월 16일
ⓒ 동행신문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장애인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전북 남원의 한 중증장애인거주시설 원장과 사회복지사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남원경찰서는 16일 중증장애인거주시설에서 생활하는 장애인을 때리고 학대한 혐의(장애인복지법 위반)로 사회복지사 조모(42)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김모(47)씨 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 사회복지사들의 폭행 사실을 알고도 내버려둔 혐의로 원장 이모(72)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이 시설 생활재활교사인 조씨 등은 2011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생활지도를 한다는 명목으로 중증 지적장애인 23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 등은 창문을 수차례 여닫는 행동을 반복하는 장애인을 제지한다며 팔을 꺾어 부러뜨리고, 밥을 먹지 않는 또 다른 장애인의 머리를 숟가락으로 찍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혔다.

또 탁자에 올라간 한 장애인의 머리채를 잡아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등에 올라타 발목을 꺾는 등 무지막지한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또 다른 교사인 김씨는 탁자에 올라간 한 장애인의 발등을 겨냥해 100원짜리 동전을 수차례 던지거나, 탁자에서 내려와 소파에 앉자 손등을 내밀게 한 뒤 똑같이 동전을 던지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

조사 결과 이 시설의 원장인 이씨는 사회복지사들의 가혹 행위를 보고받고도 묵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 동행신문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장애인을 돌봐야 할 사회복지사들이 오히려 상습적으로 장애인을 폭행하고 학대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다른 장애인 시설에 대해서도 장애인 학대 사실이 있는지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남원시에 이 시설에 대한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doo@yna.co.kr
(끝)
박세정 기자 / 입력 : 2016년 05월 16일
- Copyrights ⓒ동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동영상
가장 많이 본 뉴스
지역행사
지역탐방
상호: 동행신문 / 주소: 부산 금정구 구서온천천로 63 아름베스티빌 201호 / 발행인: 정은호 / 편집인 : 배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호
mail: utckorea51@naver.com / Tel: 051-582-3253 / Fax : 051-582-325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부산, 아00251 / 등록일 : 2015년 11월 02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